냉장고가 ‘식중독 위험지대’? 제대로 관리하는 법!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쌀쌀한 날씨로 식품 관리에 소홀해지기 쉽지만, 이럴 때일수록 냉장고 위생에 각별히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위생과 신선함을 위해 냉장고 안에 넣어둔 오래된 음식물이 자칫 음식쓰레기로 전락해 유해 세균과 식중독과 같은 질병에 걸리는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냉장고 속 세균 번식을 막고 청결하게 관리하는 법을 소개한다.

▶냉장고 안 물기, 세균번식의 원인=냉장고에 보관한다고 해서 식중독균으로부터 안심할 수는 없다. 식중독균을 유발하는 리스테리아균, 여시니아 균 등은 저온에서도 생존이 가능하기때문이다.

특히 냉장실 선반에 묻은 음식물이나 물기는 세균을 증식시켜 주변 다른 음식까지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마른 헝겊으로 닦아내야 한다. 선반 청소가 필요한 경우 베이킹소다 1 큰술과 식초 1큰술, 물 1컵을 섞어 행주에 묻혀 닦은 후 마른행주로 다시 닦아준다. 또한 뜨거운 음식을 바로 냉장고에 넣으면 음식의 열이 냉장고 안에 든 다른 음식 온도까지 높여 상하게 할 수 있으니 식혀서 보관할 필요가 있다.

▶냉장고 악취, 맛과 신선도 떨어뜨리는 원인=냉장고 안 악취는 음식의 맛과 신선도를 떨어뜨리는 원인이 된다. 한번 생겨난 냉장고 악취는 쉽게 제거되지 않으므로 수시로 관리하는 것이 좋다. 탈취 효과가 있는 레몬을 잘라 물이 담긴 컵에 넣은 후 냉장고 안쪽에 넣어둔다. 식초와 물은 1대1 비율로 섞어 냉동실에 넣어두면 퀴퀴한 냄새를 잡는데 도움이 된다.

탈취제는 냉장고용과 냉동실용을 공간에 맞게 사용해야 올바른 효과를 볼 수 있다. 냉장실용 탈취제를 냉동실에 사용하게 되면 냉동실 내부의 온도가 너무 낮아 제품이 얼어버려 제 기능을 못하게 된다. 반대로 영하의 온도에도 얼지 않도록 설계된 냉동실용 제품을 냉장실에 놓게 되면 사용 환경의 온도 차로 인해 탈취작용이 과도하게 일어나 탈취제의 수명이 훨씬 짧아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