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천만 갯바위 낚시…서귀포 실종 40대 낚시객 숨진 채 발견

[헤럴드경제]제주 서귀포시 섶섬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다 실종됐던 낚시꾼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시 섶섬 남서쪽 100m 지점 수중에서 낚시객 박모(41ㆍ서귀포시)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인 한국해양구조협회 소속 잠수사가 발견했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박씨 시신을 수습해 서귀포 시내 병원에 안치했다.

지난 7일 오후 6시 4분께 낚시 어선 선장 한모(39)씨는 박씨를 배에서 내려준 섶섬 갯바위에서 박씨가 보이지 않는다며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경비함정 8척과 122구조대 등을 동원해 이틀째 수색했다.

해군 군함 1척, 민간어선 7척, 한국해양구조협회 수중잠수사 6명, 서귀포경찰서, 119구조대 등도 수색에 참여했다.

해경은 선장 한씨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박씨 사망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