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가 꼽은 가장 불필요한 스펙 ‘극기훈련’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많은 구직자들이 토익 고득점, 자격증 취득, 공모전 등 취업에 성공하기 위해 다양한 스펙 쌓기에 집중하고 있다. 그러나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그런 스펙 중에도 불필요한 것들이 많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지난 9월 20일부터 28일까지 기업 인사담당자 415명을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불필요한 스펙을 갖춘 지원자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8.7%가 ‘있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불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스펙 ‘극기, 이색 경험(47.7%, 중복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뒤 이어 ‘한자, 한국사 자격증(39.3%)’, ‘석ㆍ박사 학위(38.9%)’, ‘공인영어성적(32.6%)’, ‘해외 유학/연수 경험(31.6%)’, ‘동아리활동 경험(26.3%)’, ‘회계사 등 고급자격증(26%)’, ‘봉사활동 경험(25.3%)’ 등의 순이었다.


불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기준은 ‘직무와의 연관성 부족(81.1%, 복수응답)’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변별력 없는 스펙(56.1%)’, ‘자격조건을 과하게 넘김(18.9%)’, ‘자격조건에 명시 안 된 스펙(14%)’, ‘취득 시기가 오래됨(6.3%)’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반대로 응답자들은 필요한 스펙으로 ‘인턴 경험(31.1%,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관련 전공(28.7%)’, ‘아르바이트 경험(19%)’, ‘창업 등 사회활동(17.1%)’, ‘OA 자격증(17.1%)’, ‘학점(16.1%)’, ‘제2외국어 능력(13.7%)’ 등도 필요한 스펙으로 꼽혔다.

이런 스펙이 필요한 이유로는 ‘실무에 필요한 스펙이어서(64.9%,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최다였으며 ‘지원자의 성실성을 가늠할 수 있어서(42.3%)’, ‘조직 적응력을 알아볼 수 있어서(33.1%)’, ‘객관적으로 판단 가능한 기준이어서(26%)’, ‘기업의 채용 기준이어서(3.9%)’ 등의 의견도 있었다.

인사담당자들이 꼭 필요하다고 꼽은 스펙들이 당락에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50%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