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산자부, 태풍 차바 피해 전통시장ㆍ중소기업 지원대책 발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태풍 ‘차바’로 인해 피해를 가장 크게 입은 울산지역을 방문해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의 피행상황을 긴급 점검하고 이와 관련한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지난 6일 ‘태풍 차바 피해 종합점검 긴급 당정협의’를 부산에서 개최하고,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을 포함한 긴급 피해복구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기청은 자체 지원대책의 추진과 더불어 관계부처와 공조해 빠른 시일 내에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이 피해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울산에선 태화시장과 우정시장 등이 완전 침수되는 등 전통시장 11곳과 학성가구거리 등 3곳의 상점가 등에서 점포설비 파손, 냉장고 등 집기의 손실과 함께 제품(의류, 가구, 식료품 등)들이 전량 폐기처분 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이 많아 피해복구 이후에도 경영 정상화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에선 동문재래시장 등 8곳에서 장옥 및 비가리개 파손됐고, 부산 경남지역에서도 창원 부림시장 등 15곳에서 아케이드 및 입간판 등이 파손되는 등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중기청은 재해대책반을 구성ㆍ운영해 비상 상황반을 통해 실시간 상황점검을 하고, 현장지원반을 구성해 피해접수ㆍ지원과 함께 매일 약 50명 규모의 인력을 현장복구에 투입하는 한편 관계 정부부처와 공조해 신속한 복구 지원에 나선다. 태풍 피해 전통시장에 대해선 금년도 시설현대화 사업예산(106억원)을 10월 중 우선 지원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예산 조정ㆍ사업변경을 통해 시설물 복구를 최우선 지원한다. 정책금융기관의 대출과 보증의 상환유예 및 만기연장(최대 1년)을 추진하고, 긴급경영안정자금(300억원)과 재해자금(300억원)을 활용한 전통시장 및 중소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돕는다. 재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복구자금에 대한 특례보증 지원을 비롯해 전기요금 및 도시가스 요금을 지원하고, 지정 전에도 요금 납부를 1개월간 유예하는 에너지요금 지원도 이뤄진다.

주형환 산자부 장관과 주영섭 중기청장은 “태풍 ‘차바’로 인한 강한 바람과 단시간에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조기 정상화 지원에 집중하겠다”며 “이번 태풍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분석해 앞으로 집중호우, 화재 등의 재해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