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대 출입문 열고 도주한 절도범 5시간만에 검거

[헤럴드경제] 절도 혐의로 경찰 지구대에서 조사를 받던 50대 남성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달아났다가 5시간 만에 다시 붙잡혔다.

경찰이 공개한 지구대 폐쇄회로TV를 보면 절도사건 피의자인 이모(58)씨는 7일 오전 11시 1분께 부산 동부경찰서 초량지구대에 경찰과 함께 들어왔다.

출입문 바로 옆 의자에 앉아 있던 이씨는 7분 뒤 자리에서 일어나 지구대 내부 동태를 살폈다.

감시가 소홀하다고 판단한 이씨는 조금 전 들어왔던 출입문을 천천히 열고 달아났다.

이때 지구대에는 근무 교대 중인 2명을 포함해 3∼4명의 경찰관이 있었지만 이를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이씨를 조사하는 경찰관은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에 피의자 관련 기록을 입력하고 있었고, 나머지 경찰관은 뒤돌아 서 있거나 다른 일로 이씨를 전혀 신경 쓰지 않았다.

이씨가 달아난 뒤 1분여가 지난 뒤에야 경찰관은 도주사실을 알았으나 이씨는 이미 사라진 이후였다.

부산경찰청은 전 형사를 비상 소집해 수사에 나섰고, 5시간 만인 오후 3시 55분께 부산 중구 용두산 공원 광장에서 배회하던 이씨를 붙잡았다.

이씨는 앞서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부산 동구 부산역 광장에서 28만원 상당의 할머니의 가방을 훔치려다가 순찰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경찰은 이씨가 걸음이 불편해 도주 우려가 크지 않고, 절도 혐의가 가볍다고 자체 판단해 수갑을 채우지 않고 지구대로 데려왔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현행범에 수갑을 채우지는 않고 주로 도주 가능성이 큰 피의자에게 수갑을 채운다”며 “지구대 경찰관들이 왜 제때 피의자 도주사실을 알지 못했는지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에 다시 붙잡힌 이씨는 “나도 모르게 가방을 훔쳤고, 화장실을 가려고 지구대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결과 대구 출신의 이씨는 여러 건의 절도 전과가 있으며, 한 달 전 부산으로 와 노숙생활을 해 왔다.

1년 전에는 가족들이 이씨를 병원에 입원시켰으나, 이씨가 강제 입원당했다며 인권위원회에 제소해 퇴원하기도 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술에 취해 횡설수설하는 이씨를 상대로 정확한 절도·도주 이유를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