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영향 미비…열차 운행 평시 수준 유지

[헤럴드경제] 철도파업 12일째를 맞았지만 열차운행률은 평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파업에 따른 영향이 크게 없다는 분석이다. 파업 복귀자도 300명에 가까워지고 있다.

8일 전체 열차운행률이 평시91.4%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KTX와 통근열차, 수도권 전철은 평소와 같이 100% 운행한다.

화물열차는 197대에서 101대로 줄어 운행률 51.3%를 유지한다.


화물열차 운행률이 50%를 넘고 수도권 전철이 평시의 100%로 운행하는 것은 화물열차 운행계획이 평일 249대에서 주말에 197대로 줄고, 수도권 전철도 2052대에서 1709대로 감소하기 때문으로 큰 의미는 없다고 코레일은 밝혔다.

새마을호는 52대에서 30대로 줄어 57.7%, 무궁화호는 264대에서 166대로 줄어 62.9% 수준으로 운행한다.

파업참가 인원은 7406명, 복귀자는 290명이며 파업참가율은 전체 노조원 기준40.4%다.

코레일은 파업 3주차인 다음 주에도 KTX와 통근열차를 평시와 같이 100% 운행한다.

화물연대 파업에 대비해 화물열차 운행률은 현재 42%대에서 45%대로 끌어올려 물류차질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