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피해복구 中 50대 중장비에 부딪혀 숨져

[헤럴드경제] 태풍 ‘차바’ 피해를 복구하던 50대 농장주가 작업에 동원한 중장비에 부딪혀 숨졌다.

8일 경북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전 8시 50분께 경주시 외동읍 신계리 최모(59) 씨 복숭아 농장에서 최 씨가 굴삭기 버킷 부위에 머리를 부딪혀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최 씨는 태풍이 몰고 온 집중호우에 토사가 밀려 내려와 농장 수로를 막자 굴삭기를 동원해 복구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굴삭기 운전기사 윤모(61) 씨를 상대로 안전조치 위반 여부를 조사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