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교민 부부의 비극…집세 300만원 체납에 극단적 선택

- 유서에 “연락할 가족이나 친구가 없다” 남겨

[헤럴드경제] 프랑스에 사는 한국 교민 부부가 밀린 아파트 월세를 내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해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일간지 르파리지앵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파리 근교 빌쥐프의 한 아파트에서 한국인 남편 A(60) 씨와 아내 B(49) 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언론은 “이들이 3개월 치 월세 2500유로(약 310만원) 체납 때문에 동반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부부의 거실 탁자 위에는 반지와 전화, 동전 68상팀(약 850원)과 함께 유서가 놓여 있었다.


유서에는 “우리는 연락할 가족이나 친구가 없습니다. 집 보증금 1350유로는 집세로 집주인에게, 가구는 다른 사람들에게 남깁니다. 프랑스 어디에라도 묻히고 싶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프랑스어로 적혀 있었다.

이들이 이 아파트에 산 지는 11년 가량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