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가맹점주 “‘갑질’ 이통사들이 할인혜택 비용 떠넘겨”

[헤럴드경제] 7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피자 프랜차이즈 가맹점주가 출석해 이동통신사 할인혜택과 관련해 이통3사 측이 ‘갑질’을 일삼고 국감 불출석을 종용했다고 주장해 주목을 받았다.

김진우 미스터피자 가맹점주 협의회장은 이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가 연 국감에 참고인으로 나와 “통신사 할인을 반대하지는 않지만, 비용의 일정 부분은 통신사가 부담해야 한다”며 “통신사가 고객에게 선심 쓰고 비용은 가맹점주가 다 감수해야 해 너무나도 힘들다”고 호소했다.

미스터피자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 모두와 할인 제휴 계약을 맺고 있다. 15% 할인까지는 관련 비용을 가맹점주가 부담하고 이를 초과하는 할인은이통사가 일부 비용을 보전하는 방식이다.

김 회장은 “통신사에서 ‘국감 출석을 하면 할인 제휴를 안 하겠다’는 외압이 있었다. 불공정한 것을 알리고 가맹점주가 ‘을’이 아닌 진정한 사업 파트너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외압을 행사한 통신사가 어느 곳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날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최명길(더불어민주당·서울송파을) 의원 등은 “이번 문제를 면밀하게 봐야 하고 가맹점주에게 2차 피해가 가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