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차바…미국은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 강타

3명 사망ㆍ피해 속출

[헤럴드경제] 우리나라가 태풍 차바로 큰 피해를 겪은 사이 미국은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가 미국 동남부를 강타하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매슈는 이미 카리브 해의 가난한 나라 아이티를 폐허로 만든 바 있다.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는 7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동남부 지역을 강타했다.

매슈가 동반한 강풍과 폭우로 플로리다 주를 비롯한 미국 동남부 4개 주(州)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이 실시간으로 전했다.


가장 큰 피해를 본 플로리다 주에서만 100만 명 이상이 정전으로 고통을 겪었다.

강풍에 쓰러진 나무가 집을 덮친 바람에 목숨을 잃은 사람도 나왔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플로리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조지아 주에 내려진 연방 차원의 비상사태를 노스캐롤라이나 주로 확대했다.

매슈는 7일 플로리다 주 동부와 중부, 조지아 주 동부를 강타한 뒤 8일 조지아 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를 거쳐 9일 노스캐롤라이나 주 남부로 북상할 예정이다.

앞서 매슈로 쑥대밭이 된 아이티에서는 희생자가 800명 이상으로 급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군은 구호 인력과 물자를 실은 함정을 아이티에 급파했다.

‘살인 허리케인’ 매슈가 상륙한 플로리다 주와 조지아 주 남부에서는 홍수와 정전 사태가 속출했다.

가장 먼저 매슈를 접한 플로리다 주에서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100만 명의 주민이 정전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테마파크가 밀집한 올랜도에서도 약 10만 명이 정전으로 암흑에서 생활 중이다.

플로리다 주 잭슨빌 주민 50만 명과 조지아 주 서배너 주민 5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이미 피난길에 나선 200만 명을 포함하면 300만 명 이상이 매슈를 피해 서부 내륙 지방으로 대피할 것으로 보인다.

CNN 방송은 현재까지 매슈로 3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명은 매슈의 직접 영향을 받았고, 2명의 사인은 간접 영향에 의한 것이다.

플로리다 주 볼루시아 카운티는 60대 여성이 마당에서 애완동물에게 먹이를 주다가 강풍에 쓰러진 나무에 깔려 숨졌다고 전했다.

세인트루시 카운티 소방서는 호흡에 어려움을 겪던 82세 남성과 심장정지 신고를 받은 50세 여성도 매슈의 간접 피해로 목숨을 잃었다고 소개했다. 구조 연락을 받았지만, 생명을 위협하는 매슈의 강풍 탓에 현장에 출동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마이애미, 잭슨빌 등 플로리다에 있는 8개 공항의 여객기 운항이 이날 전면 취소됐다. 8일까지 취소된 운항편은 4500편이 넘는다.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에 있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 발사 시설은 위기를 넘겼다. 강풍에 날아온 잔해들로 시설 지붕에 흠이 생기고 창문이 깨지기도 했으나 시설 안에 있던 로켓과 우주선 발사 시설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항공우주국은 밝혔다.

연방 국토안보부와 재난관리청(FEMA)은 오바마 대통령의 비상사태 선포에 따라 구호 인력과 물자를 동남부 4개 주에 보내 피해 복구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