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남은 美 대선…여론조사 힐러리가 우세

[헤럴드경제] 미국 대선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실시된 여론조사가 결과가 눈길을 끌고 있다.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를 2∼5%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가 이달 3일부터 6일까지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이 44%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트럼프의 지지율은 42%였다.

이어 자유당 게리 존슨 후보와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는 각각 6%, 2%로 집계됐다.


클린턴-트럼프 양자대결에서는 격차가 좀 더 벌어졌다. 클린턴이 48%로 트럼프(44%)보다 4%포인트 앞서 격차를 더 벌렸다.

다만, 열성 지지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트럼프에게 유리한 결과가 나왔다.

트럼프 지지자 중 57%가 이번 선거에 특별히(extremely) 관심을 두고 있으며, 70%가 트럼프를 강력히(strongly) 지지한다고 답했으나 클린턴 지지자들은 같은 질문에각각 50%, 57%만이 같은 답변을 내놨다.

또한,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이들 중 39%가 트럼프 지지 의사를 표명했고, 이보다 적은 35%가 클린턴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클린턴은 비슷한 시기 로이터/입소스의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를 제쳤다.

이 기관이 9월 30일∼10월 6일 1695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클린턴은 43% 지지율로 38%를 확보한 트럼프보다 5%포인트 우위에 섰다.

클린턴은 같은 기관 여론조사에서 지난 9월 초부터 줄곧 트럼프를 앞서고 있다. 격차는 약 4∼6%포인트다.

특히, 클린턴은 지난달 26일 실시된 TV토론에서 ‘준비된 대통령’ 이미지를 굳히며 지지율을 다지는 데 성공했다.

아울러 이달 초 뉴욕타임스가 폭로한 트럼프 세금의혹도 클린턴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더욱이 지난 2012년 미 대선 당시 투표를 한 달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버락 오바마가 공화당 밋 롬니를 2%포인트가 채 되지 않는 차이로 앞서다 승리를 거머쥔 데 비하면, 힐러리가 상당히 유리한 고지를 점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부동층이 변수다. 이번 대선에서는 지난 대선과 비교해 부동층이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지난 미 대선에서는 각 후보가 확고한 지지층을 기반으로 경합을 벌였으나, 이번에는 두 후보가 모두 ‘비호감’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에도 5명 중 1명은 클린턴이나 트럼프 외 제3의 후보에 투표하거나 투표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일부는 답변을 거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최신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해 두 후보자의 대통령 당선가능성을 분석한 결과 클린턴이 82%의 확률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트럼프는 불과 18%로 크게 뒤졌다.

NYT는 이 같은 결과를 전하며 클린턴이 대선에서 패배할 가능성은 미국프로풋볼(NFL) 키커가 40야드(약 37m)거리에서 실점할 가능성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힐러리는 지난달 뉴욕에서 열린 9ㆍ11 테러 추모행사에 참석했다가 휘청거려 건강 이상설이 불거진 직후, 같은 조사에서 대통령 당선 가능성이 70%대로 떨어진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