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염소의 저주 깨질까” 시카고 컵스, NLDS 1차전서 SF 기선제압

[헤럴드경제]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 경기에서 시카고 컵스가 하비에르 바에스의 결승홈런에 힘입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제압했다.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컵스는 자이언츠를 1-0으로 제압했다.

팽팽한 투수전으로 이어지던 8회말 터진 바에스의 좌월 솔로 홈런이 유일한 점수였다. 바에스는 0-0으로 맞선 8회 1사 후 주자없는 상황에서 샌프란시스코 선발 자니 쿠에토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를 받아쳐 왼쪽 펜스를 넘겼다.

쿠에토는 8이닝 동안 혼자 샌프란시스코 마운드를 지키면서 3피안타 무4사구 10탈삼진을 기록하며 한 점만 내줬지만, 완봉패를 당했다.

올 시즌 19승(5패)을 기록한 컵스 좌완 존 레스터는 8회까지 무사사구 5피안타 등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막아 승리에 큰 힘이 됐다.

샌프란시스코는 3회까지 매 이닝 선두타자가 출루했지만 1회에는 도루 실패, 3회에는 견제사를 당하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사진=OSEN>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