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경절 관광객 제주 입국 거부에 민감 반응

- “제주서 국경절연휴 유커 100여명 입국 거부”

[헤럴드경제]중국 국경절 연휴 기간 제주에 들어가려던 유커(遊客ㆍ중국인 관광객) 100여 명이 대거 입국을 거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신경보(新京報)와 펑파이(澎湃) 등은 최근 중국인 무비자 지역인 제주에서 중국 관광객들에 대한 대규모 입국 거부사태로 100여 명이 넘는 유커가 제주공항에서 구류됐다고 9일 보도했다.

이들 관광객은 제주국제공항 입국심사 과정에서 다양한 이유로 입국이 거부된 뒤 공항내 좁은 제한구역 안에서 길게는 5일간 숙식을 해결해야 했다고 전했다.

중국 관광객 장(張)모씨는 “제주 출입국 담당관이 종이로 된 호텔 예약서가 없다는 것을 발견하고 방문 동기 등을 꼬치꼬치 물은 다음 여권과 귀국 항공권을 몰수했다”며 “아내와 함께 공항 안의 작은 방에서 지내야 했다”고 전했다.

출입을 통제한 제주공항의 이 제한구역에서는 침상도 없는 맨바닥에서 지내야 했다고 관광객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또 다른 관광객 모녀는 “인솔자가 없고 항공탑승권 부분을 지니고 있지 않다는 이유로 여권에 ‘입국불허’ 도장이 찍혔다”며 “하루 동안 구류된 다음 중국으로 돌아와야 했다”고 전했다.

첫 해외관광이었다는 한 난징(南京) 관광객은 4박 5일 일정으로 제주공항에 내렸는데 호텔예약이 안 돼 있다는 이유로 입국이 거부된 뒤 귀국 항공편이 도착한 4일까지 공항에 발이 묶여 있었다고 전했다.

중국 언론매체가 이런 내용을 비중 있게 보도함에 따라 중국 관광객의 한국 방문이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장후이(張輝) 베이징 자우퉁(交通)대 교수는 “한국은 중국 관광객에게 인기가 많은 곳이고 제주는 특히 무비자 지역이라는 매력을 가진 곳이지만 이 같은 대규모 입국 거부 사태는 앞으로 중국 관광객 수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고 말했다.

제주도는 지난 2002년 관광객 유치정책의 하나로 중국인 관광객에 대해 30일간 비자 면제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불법체류자 급증과 함께 중국인들에 의한 폭력, 살인 사건 등의 강력범죄가 잇따르면서 무비자 제도의 효용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 주재 중국총영사관은 제주 출입국관리사무소 측에 입국 거부 사태의 경위를 파악한 다음 구류된 중국인들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면서 제주에 입국하는 중국 관광객이 제대로 한국 당국이 내세운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총영사관 관계자는 “제주는 중국인 비자 면제 지역이지만 아무렇게나 마구 입국할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제주에 들어오는 중국인은 유효한 여권과 여행일정, 숙박지 정보 등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공하는 정보에 문제가 발견될 경우 한국 측은 입국을 거부할 수있으며 심지어 옷매무새가 단정치 않은 것도 입국 거부의 사유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경절 연휴 기간 한국을 찾은 유커는 2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중 제주를 찾은 유커는 7만 명이 넘는다.

제주 주재 중국총영사관은 “양국 수교한 이래로 입국 거부는 수시로 발생했던 일”이라며 지난해에도 7664명의 중국인이 제주에서 입국 거부된 바 있고 올해 들어서는 8월까지 입국 거부자가 8589명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