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위성 발사’ 시사…“광활한 우주정복 활로 열 것”

[헤럴드경제] 북한이 노동당 창건 기념일(10월 10일)을 앞두고 장거리미사일(로켓) 발사 준비 징후를 보이는 가운데 ‘위성’을 발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8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조선(북한) 대표가 지난 6일 유엔총회 제71차 회의 1위원회(군축·국제안전 담당)에서 연설하였다”며 “10대 우주국의 당당한 일원으로서 국제적 규정과 관례에 부합되게 투명성을 최대한 보장하면서 광활한 우주정복의 활로를 더욱 힘차게 열어나갈 것이라고 확언하였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북한이 주장하는 위성을 발사할 것임을 거듭 시사하는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국제사회는 북한이 주장하는 ‘위성’에 대해 기본적으로 탄도미사일 추진 로켓기술 을바탕으로 하고 있어서 장거리미사일로 평가하고 있다.

노동당 창건일을 앞두고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등 전략적인 도발 징후가 곳곳에서 포착되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라 주목을 받고 있다.

북한 대표는 “우주의 평화적 리용은 모든 나라들의 합법적이고 빼앗길 수 없는 자주적 권리”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국제우주기구들과 다른 나라의 우주기관들과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