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능력자 만드는 ‘두뇌훈련 게임’

[헤럴드경제] 두뇌훈련 게임을 한다고 두뇌가 좋아지는 게 아니라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9일 의학전문지 메디컬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일리노이대학 심리학과 대니얼 사이언스 교수를 비롯해 미국의 저명한 심리학자와 뇌과학자 등 7명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최근 미국 심리학회가 발간하는 학술지 ‘공공이익 관점의 심리학’에 발표했다.

두뇌훈련 게임산업이 최근 번창하면서 인지력이나 기억력이 떨어지는 중노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관련 상품과 과대 과장광고가 급증했다. 업체마다 나름대로의 과학적 근거나 실험결과 등을 내세우고 있지만 학계에서는 이에 대해 회의적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하면서논란을 빚어왔다.

사이언스 교수팀은 이처럼 상반되는 주장들의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그동안 나온 관련 논문 130여 편의 내용을 상세히 살펴보고 제시된 증거들이 과학적 기준에 맞는지 검토 평가했다.

그 결과 효과가 있다고 결론 내린 것 중 대부분이 실험참가자가 적거나 플라시보(placebo) 효과와 비교나 이중맹검실험 등을 하지 않는 등 각종 엄밀한 과학적 기준에 맞지 않았다. 요건과 기준에 맞춘 ’기술적으로 좋은 품질의 연구‘들도 있었다. 그러나 내용이 문제였다. ‘특정임무 수행능력이 개선됐다’는 등의 내용이라는 것이다.

사이언스 교수는 “예컨대 공항에서 짐을 검색해 칼을 찾아내는 게임을 되풀이하면 실제 칼을 찾아내는 실력이 좋아지지만 다른 의심스러운 물건을 찾아내는 등 유사 분야 능력도 향상된다는 증거가 없었다”고 비유를 들어 설명했다.

사이언스 교수팀의 이번 논문에 대해선 2014년에 두뇌훈련 게임 옹호론을 폈던 학자들 가운데서도 ‘공정하고 훌륭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미국 공영 NPR방송에 따르면, 지난 20년 동안 두뇌훈련 분야를 연구해온 존스홉킨스대학 심리학자 조지 리복은 “이 논문은 우리가추구해야 하는 과학의 수준을 높이는데 정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미국 연방통상위원회는 올해 들어 미국 최대 두뇌훈련 게임업체인 루모서티를 비롯한 많은 업체가 근거 없는 과대광고를 일삼고 있다며 거액의 벌금을 부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