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자노리에 칼 맞고 생존한 男 ‘기적’

[헤럴드경제]대낮에 공원에서 두 남자가 칼부림을 버리다가 한명의 관자놀이에 칼이 박히는 잔인한 사건이 발생했다.

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상하이스트는 머리에 칼을 맞고도 기적적으로 생존한 남자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중국 상하이 시의 한 공원에서 서로 다른 폭력조직에 몸담고 있는 두 사람이 시비가 붙었다. 


격한 말싸움 끝에 한 남성이 분을 참지 못하고 칼을 꺼내 상대방 머리쪽을 향해 휘둘렀고, 그가 휘두른 칼은 치명적인 급소 관자놀이에 박히고 말았다.

하지만 다행히도 공원 바로 앞에 병원이 있어 의사 2명이 빠르게 달려와 응급조치를 취해 위기의 순간을 넘겼다.

관자놀이에 칼이 박힌 남성은 수술 후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현지 경찰은 상해를 입힌 남성을 현장에서 체포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