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카드대금 연체, 이틀 내로 고객 통보

[헤럴드경제]내년부터 카드대금 연체 사실을 2영업일 내로 고객에게 알려야 한다. 이는 연체사실 통지가 늦어져 고객이 이를 뒤늦게 인지해 신용등급 하락, 카드 정지 등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이다.

금융감독원은 9일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금융회사의 불합리한 연체관리 관행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신용카드사들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SMS) 등으로 연체사실을 통보하고 있다. 

하지만 통지일이 결제일로부터 최대 5영업일까지 걸려 소비자는 연체정리를 위한 시간이 부족해 여러 불이익을 감수하는 사례가 종종 있었다.

예를 들어 10만원 이상의 금액을 5영업일 간 연체할 경우 단기 연체 정보가 개인신용조회회사(CB)에 등록돼 신용등급이 하락하거나 카드가 정지될 수 있다. 

이에 금감원은 카드사들이 연체사실을 결제일로부터 2영업일 이내나 카드사의 연체인지일로부터 1영업일 이내에 연체사실을 통지토록 했다.

또 소멸시효가 끝나거나 매각·면책 결정으로 인해 사실상 상거래 관계가 끝난 대출채권의 연체정보를 금융사들은 5년 이내에 삭제해야 한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매각후 5년 이내에 연체정보를 삭제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이와 관련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동시에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연체정보 등록 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 강구하기로 했다. 이에 금감원은 금융회사들의 신용정보 등록 오류의 원인을 점검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등록 오류가 많은 금융사의 경우 현장점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금감원 측은 관련 금융협회 및 금융회사 등과 TF를 구성, 가급적 내년 1분기까지 이러한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면책결정된 채권의 연체기록 삭제를 위한 법규개정 및 연체정보의 정확성 제고를 위한 전수조사 결과 조치 등은 관련기관(금융위, 한국신용정보원 등)과 긴밀히 협의해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