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北 노동당 창건일 핵실험 징후 우려…용납할 수 없는 행위”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더불어민주당이 10ㆍ10 노동당 창건일에 맞춰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징후를 두고 심각히 우려된다며 절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 못 박았다. 그러면서 대북압박만으론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대북협상을 촉구했다.

윤관석 더민주 수석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북한의 도발은 북한에도 한반도 평화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와 북한이 강도를 높여가며 맞서는 형국이다. 대북압박만으론 북한의 핵개발을 포기시킬 수 없다는 건 이미 자명해졌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정부가 선제타격을 운운하지만 선제타격, 정밀타격이 실제 벌어진다면 이는 곧 재앙”이라며 “선제타격 운운으로 한반도 긴장을 높이는 것보다 대화가 필요한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과 협상이 필요하다는 미국의 태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며 “북핵문제를 우리가 주도하지 못하고 미ㆍ북이 직접 대화하는 상황이 되면 우리의 외교적 입지는 더이상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협상이 전쟁보다 좋다’는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 특사의 말처럼 이제는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북핵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