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에서 피하고 싶은 경쟁자는? ‘낙하산’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구직자들은 이른바 ‘낙하산’을 면접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462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 유형’을 설문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이미 합격이 내정된 듯한 낙하산형(29.2%)’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뒤 이어 ‘어떤 질문도 막힘 없이 답하는 척척박사형(13.9%)’, ‘우수한 성적, 수상경력 등을 보유한 고스펙형(11.9%)’, ‘명문대, 해외파 출신 등 학력우수형(11%)’, ‘부모의 배경이 좋은 금수저형(10.4%)’, ‘업무 관련 경험이 있는 올드루키형(9.7%)’, ‘지각, 불량답변 등으로 분위기 망치는 진상형(5.2%)’, ‘그룹면접 등에서 나에게 태클 거는 딴지형(4.1%)’, ‘수려한 외모가 돋보이는 비주얼깡패형(2.2%)’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이들을 피하고 싶은 이유로 ‘나를 들러리로 만드는 것 같아서(33.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스스로가 초라해지고 자신감을 잃어서(32.7%)’, ‘노력해도 넘어서기 힘들어서(32.3%)’, ‘정당한 평가를 방해하는 요소라서(26.2%)’, ‘실력과 관계 없이 상대가 주목 받아서(22.1%)’ 등의 응답도 있었다.


실제로 10명 중 4명(39.8%)은 면접 중 경쟁자로 인해 손해를 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본 손해는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43.5%, 복수응답)’, ‘내 스펙 및 역량을 평가절하 당했다(37.5%)’, ‘면접 전 또는 도중에 포기하게 됐다(23.4%)’, ‘예상치 못한 실수를 하게 됐다(21.7%)’ 등이었다. 이들 중 73.9%는 해당 경쟁자가 아니었다면 합격할 수 있었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평소 면접에서 경쟁상대에 따라 영향을 받는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7.6%가 ‘영향을 받는 편’이라고 답변했다.

반대로 응답자들은 가장 만나고 싶은 경쟁자 유형으로 ‘나중에 참고할 만한 답변이나 태도의 벤치마킹형(23.6%)’을 선택했고 뒤 이어 ‘편한 분위기를 유도하는 분위기 메이커형(18.4%)’, ‘연봉 등 껄끄러운 질문도 던지는 사이다형(16%)’, ‘당당한 태도로 내 긴장감도 없애는 자신감형(15.2%)’, ‘나보다 스펙, 능력이 부족한 준비부족형(10.2%)’, ‘지각, 답변 실수 등의 사고뭉치형(5.8%)’, ‘기출답변 등 자료를 공유하는 기부천사형(4.3%)’, ‘그룹면접에서 팀을 돋보이는 하드캐리형(3%)’ 등의 순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