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조업 중국어선, 해경 고속단정 충돌 후 ‘도주’…인명피해는 없어

[헤럴드경제] 서해 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인천해양경비안전본부 소속 고속단정이 중국어선과 충돌해 침몰했다. 해경의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고속단정을 고의로 충돌한 중국어선은 본국으로 달아났다.

8일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7일 오후 3시 8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76㎞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4.5t급 해경 고속단정 1척이 중국어선과 부딪쳐 침몰했다.

충돌 후 고속단정이 뒤집히는 과정에서 A(50·경위) 해상특수기동대장이 바다에 빠졌으나 인근에 있던 다른 고속단정에 구조됐다

사고 당시 나포 작전에 나선 나머지 특수기동대원 8명은 중국어선에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사고를 우려해 중국어선에 타고 있던 대원들을 철수시켰고, 중국어선은 본국 해역 쪽으로 달아났다.

중국 선원들은 조타실 문을 걸어 잠근 채 저항했고, 주변에 있던 다른 중국어선 수십 척이 몰려와 우리 해경의 다른 고속단정까지 위협했다.

해경은 자위권 차원에서 40mm 다목적 발사기, K1 소총, K5 권총 수십 발을 중국어선을 향해 사격했다.

사고 당시 소청도 인근 해상에는 중국어선 40여 척이 서해 배타적경제수역(EEZ)을 침범한 채 불법조업을 하고 있었다.

해경은 중국어선이 단속에 나선 고속단정을 고의로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침몰한 고속단정을 인양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