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컨테이너속에 쓰레기만?…무역사기 피해 3년간 530건

[헤럴드경제]수억원을 들여 해외에서 선적한 컨테이너에 제품 대신 쓰레기만 가득 차있다면 어떨까.

지난 3년간 현지 업체와 지속적으로 메일을 주고 받은 뒤 송금을 받고 잠적하거나, 송금후 엉뚱한 제품을 보내는 등 우리 기업들을 상대로 한 무역 사기가 530여 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코트라(KOTRA)가 제출한 국감 자료 ‘최근 3년간 우리 기업의 무역사기 현황’을 조사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코트라 해외무역관이 인지한 사례만 집계한 통계로, 실제로 신고되지 않은 피해까지 포함하면 무역사기 건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별로는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무역사기가 221건으로 전체 41.7%를 차지했다. 유럽이 104건, 중국이 63건으로 뒤를 이었다.

김경수 의원은 “특히 나이지리아와 가나에서 각각 100건의 무역사기가 발생했다”며 “이 국가와 무역할 때 각별하게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서류 위조가 12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수수료 등 금품 사취(119건), 결제 관련 사기(83건), 이메일 해킹(71건) 순이었다.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서는 서류 위조나 금품 사취가 많았고 선진국에서는 이메일 해킹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수 의원은 “무역사기의 유형이 갈수록 다양해지고 교묘해지고 있다”며 “일단 무역사기가 발생하면 피해 증명과 보상에 어려움이 많기 때문에 미리 사례를 인지하고 계약 전 단계부터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에는 이메일 해킹을 통한 대금지급 계좌 변경 사기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계약조항에 대금지급 계좌 변경 불가 조항을 넣는 등 사전에 피해 방지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