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베누 결국 폐업…이미 3주전부터 땡처리

[헤럴드경제]탈 많았던 스베누가 결국 폐업 했다. 스베누 운동화는 이미 3주 전부터 길거리에서 땡처리로 팔리고 있었다.

최근 한 편집샵 인스타그램에는 스베누 제품을 70% 할인 판매한다는 내용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가판대에는 스베누 ‘카미노’ 라인을 70% 할인해 2만 9000원에 판매된다는 내용의 종이가 붙어있다.

스베누가 한창 승승장구하던 지난 2014년 말부터 2015년 중순만 하더라도 ‘카미노’ 라인은 한 족당 9만 9000원에 판매됐다. 


당시 스베누는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날개 돋친 듯 팔렸다. 실제 스베누의 2014년 영업이익은 400억 원대에 이를 정도였다.

그러나 소비자들 사이에서 스베누 신발은 품질 문제로 계속 지적받아왔다. 눈이나 비가 오는 날에는 스베누를 신지 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물 빠짐’ 현상이 심했다.

그럼에도 품질은 개선되지 않았고, 결국 판매량이 급감했다. 뿐만 아니라 황효진 대표가 사기와 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까지 당하자 소비자들은 아예 등을 돌렸다.

화려하게 신발 업계에 등장했던 스베누는 여러 논란으로 소비자들의 신뢰를 잃고 순식간에 바닥으로 떨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