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세대에게 제일 어려운 국어 실력 ‘맞춤법’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대학생과 직장인 10명 중 9명은 국어공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특히 맞춤법에 자신감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지난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대학생, 구직자, 직장인 2381명을 대상으로 ‘국어 자신감과 필요성’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92.6%가 ‘스스로 국어 공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직장인의 92.2%, 대학생의 91.8%, 구직자의 93.7%가 스스로 국어 공부가 필요하다고 여기고 있었다.

실제 ‘국어사용 중 어려움을 겪었던 적 있다’는 응답자도 61.2%로 과반수이상에 달했다. 직장인은 ‘보고서, 기안서, 공문서를 작성할 때(49.5%)’, 대학생은 ‘자기소개서 작성할 때(46.3%)’, 구직자는 ‘자기소개서 작성할 때(38.2%)’를 꼽은 응답자가 많아 세부적으로는 차이를 보였다.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본인의 국어 실력도 그리 높지 않았다. ‘100점 만점 중 스스로의 국어실력은 몇 점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70점 이상 90점 미만(43.7%)’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뒤 이어 ‘50점 이상 70점 미만(34.4%)’순이었고 ‘90점 이상’을 꼽은 응답자는 14.2%에 불과했다.

본인의 국어실력 중 가장 취약하다고 생각하는 점은 ‘어휘력이나 맞춤법 등의 국어 문법능력’을 꼽은 응답자가 35.2%로 최다였으며 ‘논리ㆍ추리ㆍ비판능력(30.0%)’, ‘국어 문화 지식(28.1%)’, ‘창의적 언어능력(25.9%)’, ‘쓰기 말하기 등의 표현능력(15.8%)’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국어를 잘하기 위해 필요한 방법으로 ‘독서(64.2%,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뒤 이어 ‘신문 꾸준히 읽기(32.3%)’, ‘초ㆍ중ㆍ고교 때 기본을 충실히 공부하기(31.4%)’, ‘일기ㆍ블로그 등 단문이라도 글을 자주 써보기(20.8%)’ 등의 순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