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의 호감 표시에 민경훈, “완전 내 스타일”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여군 DNA’ 배우 이시영이 ‘철없는 훈남’ 가수 민경훈에게 호감을 표했다. 이에 민경훈은 ”완전 내 스타일“이라며 화답했다.

‘웃자고 한 얘기’들인지 확인되지 않아, ‘죽자고 분석’하지는 못하겠다.

이시영은 8일 JTBC ‘아는형님’에 출연, ‘아는 형님 멤버 중 이시영의 스타일은 누구냐’는 김희철의 질문에 “나는 약간 보호해줘야 되지 않을까 해서 지금 아픈 경훈이”라고 답했다.

이미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걸그룹 라붐의 솔빈 등이 오락물을 진행하면서 슬며시 민경훈을 괜찮은 남자로 지목하는 등 민경훈에 대한 게스트들의 호감이 이어진 상황이기 때문에 이시영의 이같은 대답에 김영철은 “뻔한 레퍼토리”라고 체념하는 듯한 말을 하기도 했다.

서장훈은 민경훈에게 “경훈아, 넌 어때”라고 물었고 민경훈은 “완전 내스타일”이라며 “TV보다 훨씬 예쁘다”고 적극적인 애정표현을 했다.

김희철이 연상 괜찮냐고 묻자 민경훈은 “난 주로 연상을 만났기 때문에 아무 문제없다”고 했고, 이시영은 민경훈에게 “오늘 너 너무 적극적”이라는 말로 진심을 떠보기도 했다.

이어 이시영이 건물 소유주임을 알리자, 민경훈은 자기 팔을 부러뜨리는 시늉을 하며 보호받아야 할 존재임을 시위한뒤 “건물 있어? 알뜰살뜰한가보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JTBC 화면캡쳐]

이시영은 이날 늦게 데뷔한 이유, 복싱에 대한 사랑, 해보고 싶은 배역등에 대한 자신의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이시영은 “복싱이 의외로 안전한 운동”이라며 복싱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고. 이상민에게 “복싱을 통해 공황장애를 극복할 수 있다”며 추천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