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된 해경…’불법 조업’ 中어선 들이받아

[헤럴드경제] 서해에서 불법조업 중국 어선을 단속하던 해경 고속단정이 중국어선에 들이받혀 침몰되는 사고가 벌어졌다.

지난 7일 오후 3시쯤 인천 옹진군 소청도 남서쪽 77㎞ 떨어진 서해 배타적 경제수역에서 불법 조업하던 중국 어선을 단속하던 해경 고속단정 1호기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고속단정이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침몰했으며, 우리 해경 대원 9명은 합동 단속을 벌이던 2호기에 모두 구조됐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이하 해경)에 따르면 당시 해당 해역을 감시 중이던 3000t급 경비함 3005함은 불법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 40여 척을 발견하고 그중 단속대상 선박 1척을 대상으로 나포하기로 한후, 고속단정 2척을 내려 중국 어선 무리로 접근했다.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단속중이던 해경 고속정이 중국어선에 들이 받혀 침몰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사진은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고속단정 1호기에 있던 대원 8명이 나포를 위해 한 중국 어선에 올라ㅏ 조타실 장악을 시도하는 사이, 다른 중국 어선이 전속력으로 달려와 고속단정 1호기를 강하게 들이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순식간에 전복된 고속단정 1호기 생존자들은 고속단정 2호기가 전원 구조했다.

해경은 흉기를 휘두르면 극렬하게 저항하던 중국선원들과의 더 큰 사고를 우려해 철수 명령을 내렸고 중국어선들은 중국해역으로 달아났다.

해경은 당시 고속단정 2호기에서 촬영한 영상분석 용의 선박을 특정해 수배 조치했고, 정부 당국은 오늘 서울 주재 중국 총영사를 불러들여 강력히 항의할 방침이다. 중국 어선이 우리 측 해경 단속정을 들이받는 시도는 종종 있었지만, 추돌사고로 고속단정이 침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해경은 바다에 가라앉은 1호기의 인양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