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투 대주교 “‘조력 자살’은 죽어가는 이들의 권리”

- 암투병 중 85세 생일 맞아 美 워싱턴포스트 기고

[헤럴드경제]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데즈먼드 투투 명예 대주교가 자신을 비롯한 말기 질환 환자들에게 ‘조력자살’의 권리가 허용돼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투투는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글에서 “내 삶이 시작보다 끝에 가까운 85세가 되는 지금, 사람들이 존엄하게 죽을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며 “죽어가는 이들은 언제, 어떻게 이 세상을 떠날지 선택할 권리가 있다. 이들의 선택 중에는 존엄한 조력자살도 포함돼 있다고 믿고 있다”고 썼다.

조력자살은 소생 가능성이 없는 말기 질환 환자가 자신의 의지에 따라 의사가 투여하는 약물로 생을 마감하게 하는 것을 말한다.

그는 때가 되면 자신도 조력자살을 선택하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다. 7일 85세 생일을 맞은 투투는 과거 전립샘암 치료에 따른 염증으로 입퇴원을 반복하는 등 건강이 악화한 상태다.

투투는 “그동안 내 죽음을 준비하면서, 무슨 수를 써서라도 생명을 유지하는 것은 원치않다는 것이 확실해졌다”며 “내 방식으로 삶이라는 여행에서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것이 허용됐으면 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2014년 영국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에 기고한 글에서 기존의 반대입장을 철회하고 조력자살에 찬성한다는 견해를 처음 밝힌 바 있다.

투투는 “2년 전 내가 개인적으로 조력자살을 원하는지는 애매모호했고, 그래서 ‘신경 쓰지 않겠다’라고만 썼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오늘 만약 그 때가 오면 내가 어떻게 다뤄졌으면 하는지 생각해보니 그것을 지지해야겠다는 생각이 그 어느 때보다 강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州)와 캐나다 등에서 최근 조력자살을 허용하는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수천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존엄한 죽음을 선택할 권리를 부정당하고 있다고 전했다.

투투는 “죽어가는 사람들에게 존엄하게 죽을 권리를 부정하는 것은 기독교 가치의 핵심이기도 한 연민을 보여주지 못하는 것과 같다”며 “정치인과 의원, 종교지도자가 용기를 가지고 이들의 선택을 지지해줄 것을 원한다. 지금이야말로 행동할 시간이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남아공 흑인 인권 운동에 앞장섰던 투투 명예 대주교는 1984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