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시즌 종료 쉽지 않네…마산ㆍ사직 최종전 우천 취소

9일 개최

[헤럴드경제] 올 시즌 프로야구 정규리그 종료가 하루 늦춰졌다. 8일 우천으로 2경기가 취소되면서다.

8일 오후 5시부터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2016타이어뱅크 KBO 리그 케이티 위즈-NC 다이노스(마산), 넥센 히어로즈-롯데 자이언츠(사직) 경기가 비로 취소됐다.

정규시즌 최종전인 이 경기는 9일 오후 2시부터 각각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이로써 올해 정규시즌은 예정보다 하루 늦게 끝나게 됐다.

하지만 포스트시즌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포스트시즌 시작을 알리는 정규리그 4위 LG 트윈스와 5위 KIA 타이거즈 간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예정대로 10일 열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