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맞이 與野, “세종의 리더십”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여야가 한글날을 맞이해 한목소리로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리더십을 칭송했다. 여권은 백성을 사랑한 세종대왕의 산물이 한글임을 강조하며 한글의 우수성을 높이자고 주장했고, 야권은 박근혜 정부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본받고 있는지 되물었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는 백성을 사랑하는 참된 마음으로 바르고 실용적인 우리만의 글과 소리를 만들기 위한 헌신적인 노력의 산물”이라고 칭송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에서도 한글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최근 외래어 남용, 오용과 비속어 등으로 한글을 홀대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정치권에서도 한글의 우수성을 높이는 데에 모범을 보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야권은 박근혜 정부를 직접 겨냥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한글이 자랑스러운 건 자신보다 백성을 먼저 생각했던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며 “한글의 소중함과 함께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되새겨보는 오늘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진정 국민을 위한 길을 가고 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미르ㆍK스포츠재단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 고 백남기 농민의 국가폭력 진상 규명 문제 등 국민적 의혹에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되새겨보고 민심을 돌아보는 하루가 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은 “한글날을 맞이해 한글을 창제하신 선현의 고마음을 가슴에 새기며 한글 발전과 함께 문화가 융성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갈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