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태풍 피해 중소기업에 자금대출 지원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한국은행은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대해 ‘금융중개지원대출’을 통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을 확대하기 위해 한은이 연 0.5∼0.75%의 낮은 금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한은은 피해 중소기업들에 업체당 최대 2억원 이내의 운전자금을 만기 1년 이내로 지원하고 각 지역본부장이 구체적인 지원대상 기업과 지원방법을 결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금융중개지원대출 중 설비투자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해 피해 중소기업과 중견기업들에 시설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은은 금융지원을 통해 태풍 피해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필요시 금융중개지원대출의 한도 유보분 1000억원을 피해지역 지역본부에 추가 배정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