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헬기 절반은 창고에서 방치…수리ㆍ고장 이유

[헤럴드경제] 해경이 보유한 헬기의 절반이 사실상 창고에서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8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이 국민안전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경보유 헬기 17대 가운데 9대의 2013∼2016년 8월 운항일 수가 수리ㆍ고장일수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해본부 소속 헬기 6대 가운데 4대, 동해본부 소속 헬기 5대 가운데 3대, 제주본부 소속 헬기 2대 가운데 1대, 중부본부 소속 헬기 2대 가운데 1대의 수리ㆍ고장일 수가 운항일수보다 많았다.

수리ㆍ고장 등의 이유로 소요되는 날이 실제 운항하는 날보다 많다는 의미다.

특히 제주본부 소속 카모프 B505호기의 올해 운항일수는 0일, 수리ㆍ고장일 수가 234일이었다.

제주본부에는 헬기가 2대뿐이다. 결국 사실상 헬기 1대로만 운용해온 셈이다.

카모프 기종은 한국이 옛 소련에 제공한 차관을 군수물자로 상환받은 ‘불곰 사업’의 하나로 들여왔으며, 지난해 해당 기종 헬기 4대의 엔진에서 결함이 발견돼 교체됐다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박 의원은 “헬기의 잦은 고장으로 해상 경계와 구조업무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헬기 도입과 운용과정 전반에 문제는 없는지 검토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