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국감]박명재 “사후면세점 3년반새 4배로 급증…주무관서 부재”

[헤럴드경제]사후면세점이 최근 3년 6개월 사이에 4배 이상으로 급증했지만 정작 이를 책임질 주무관서는 없는 실정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명재 새누리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전국적으로 3296곳이었던 사후면세점은 올해 6월 기준 1만3982곳으로 4.2배 수준으로 늘었다.

사후면세점은 3만원 이상 물건을 구매한 외국인이 물품대금에 포함된 부가가치세와 개별소비세를 출국할 때 돌려받는 제도가 적용되는 점포다.

지난 6월 기준으로 전체 사후면세점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6267곳은 서울에 소재했고, 그중에서도 특히 중구(1809곳)와 강남구(1235곳)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후면세점의 급증으로 2012년에는 5300억원이었던 시장 규모도 지난해말 기준으로 2조3490억원으로 약 4.4배로 확대됐고, 이에 따른 환급 세액도 작년말 1624억원에 달했다.

박 의원은 “사후면세점이 급증하는 과정에서 주거지역이나 스쿨존 주변까지 점포가 들어서고 있다”며 “이로 인한 불법 주정차나 비도덕적 상술, 과도한 리베이트 등 다양한 문제가 속출하고 있지만 이를 담당할 주무관서가 따로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후면세점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는 국세청ㆍ관세청ㆍ문화체육관광부 등 관련 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