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중계기’ 시연 세계 최초 성공…‘5G 시대’ 가속도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KT가 국내 중소기업과 협력해 ‘5G 중계기’의 시연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5G 이동통신 서비스에 사용될 것이 유력한 주파수 대역인 ‘밀리미터웨이브’(Millimeter Wave, 이하mmWave)는 건물 벽 투과율이 낮은 특성 때문에 건물 내부 공간, 지하 및 주차장 등에서 지상과 같은 속도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다. 따라서 LTE 중계기 케이블을 공유해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5G 중계기’ 기술이 필수적이라는 게 KT의 설명이다.

KT는 5G 중계기 기술을 검증하기 위해 최근 5G R&D 센터에서 시연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술을 활용하면 기존 LTE 중계기가 설치된 지역에 별도의 신규 케이블 포설 없이 즉시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이로써 5G 인빌딩 품질과 커버리지 경쟁에서 우위를 가지게 될 것으로 KT는 기대했다.

KT는 국내 중소기업과 기술 협력을 통해 효율적으로 실내 5G 커버리지를 확보할 수 있는 ‘5G 중계기’ 기술 시연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KT와 협력사 직원들이 우면동 5G R&D 센터에서 5G 중계기 기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이동면 KT 합기술원장은 “금번 5G 중계기 기술 시연 성공은 KT와 국내 중소기업이 협력해 5G 연구 개발에 끊임없이 매진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5G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커버리지와 품질, 속도를 동시에 만족하는 최고의 5G 솔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이번 시연 성공을 계기로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국내 5G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서고,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중계기를 활용한 실내 5G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