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한글날 기온 뚝…서울 낮 최고기온 17도

[헤럴드경제]한글날인 오늘(9일) 아침은 옷차림에 더 신경써야 하겠다. 북서쪽에서 들어온 찬 공기 탓에 아침 기온이 뚝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기온을 기록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수도권의 경우 서울 7.2도, 수원 8.5도, 대관령이 5.0도까지 떨어졌고 춘천 7.5도, 원주 8.6도를 나타냈다. 낮 최고기온은 춘천·속초·철원 등이 16도, 서울이 17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에서 16∼21도로 전날보다 4도 안팎 떨어져 가을들어 가장 쌀쌀하겠다.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약간 강하게 부는 바람으로 인해 체감온도는 크게 낮아지겠다. 갑작스레 찾아온 서늘한 날씨에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겠다.

휴일인 오늘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하루종일 맑은 날씨가 예상되는 가운데 기온은 크게 내려 가겠다.

오늘까지 먼바다(남해동부 제외)와 제주 전해상에서 최대 4m의 높은 물결이 일다 차차 낮아 지겠다. 제주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그 밖의 해상에도 내일 오전까지 먼바다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시 유의해달라고 전했다. 또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농도 수준이 모든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