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동굴-속초-러시아 하산-중국 훈춘-백두산 잇는 국제관광노선 추진

[헤럴드경제=박정규(광명)기자]광명동굴에서 속초-러시아 하산-중국 훈춘-백두산을 연결하는 ‘광명-백두 국제관광코스’ 개발이 전격 추진된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지난 8일 광명동굴에서 오브치니코프 세르게이 러시아 하산군수를 만나 내년 7월 속초와 러시아 하산의 자르비노항 카훼리선 취항을 계기로 속초에서 광명동굴까지 관광코스 개발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오브치니코프 세르게이 하산군수는 이날 양시장과 두 도시의 상호 교류 및 협력에 대한 논의를 하면서 “속초와 자르비노항을 잇는 카훼리선 취항만으로는 이 항로가 활성화되기 어렵기 때문에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서울에 인접한 데다 폐광을 관광명소로 만든 광명동굴까지 연결하는 관광코스를 개발하면 속초와 자르비노항간 항로를 이용한 국제관광코스가 큰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양기대 광명시장과 오브치니코프 세르게이 러시아 하산군수가 관광활성화에 합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그는 특히 러시아와 중국의 관광객도 서울과 인접한 광명동굴까지 관광코스를 개발하면 한국을 많이 찾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년 이상 우호관계를 맺어온 중국 훈춘시와 현재 훈춘시내 관광 뿐 아니라 백두산까지 가는 관광코스 개발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세르게이군수는 이날 동해시에서 열린 환동해권 거점도시회의에 참석한 후 광명동굴에 도착해 구석구석 둘러본 뒤 광명동굴이 러시아 및 중국 관광객에게도 충분한 매력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이같이 제의했다.

양기대 시장은 “2018년 2월 개최될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철도와 고속도로가 잘 정비되면 속초에서 광명동굴까지 접근성이 더 좋아져 매력적인 국제관광코스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러시아 하산 및 중국 훈춘과 함께 ‘광명-백두 국제관광코스’ 개발 및 홍보를 위한 실무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내년 5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리는 국제관광포럼에 하산 및 훈춘시와 공동으로 참여해 이같은 국제관광코스 개발 및 활성화 문제도 논의키로 했다.

이날 역시 환동해권 거점도시회의에 참석했던 중국 훈춘시의 우쒸엔쭈어 부시장과 관광관련 간부들도 동석해 현재 훈춘-자르비노-속초간 항로운행 재개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광명동굴까지 오는 국제관광코스 개발에 동의한다며 앞으로 3개 도시간 실무적인 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훈춘시도 현재 북한의 나진지역을 관람할 수 있는 관광코스를 개발중이며 장기적으로는 훈춘의 방천지역을 중심으로 인접한 북한 나진 및 러시아 하산을 연결하는 대규모 국제관광도시를 공동으로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다.

한편 양기대 광명시장은 이날 오브치니코프 하산군수, 우쒸엔쭈어 훈춘시부시장 등과 내년에 KTX광명역의 유라시아대륙철도 출발역 지정과 관련해 내년에 광명시에서 중국 단둥시를 포함해 4개 도시 국제 친선축구대회를 열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앞으로 구체적인 개최 시기 및 장소 등을 논의해나가기로 했다.

광명시는 지난 3월 KTX광명역에서 출발한 유라시아대륙철도가 지나는 북한 신의주와 인접한 중국 단둥시와 교류협약을 맺었으며, 지난 6월과 9월에는 북한 나진과 인접한 중국 훈춘시 및 러시아 하산과 각각 교류협약을 맺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