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어선에 해경정 침몰 ‘속수무책’…네티즌 “해적 강력대응” “자위권 발동”

[헤럴드경제]지난 9일 해경에 따르면 7일 오후 3시 8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76㎞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인천해경 3005함 경비정 소속 4.5t급 고속단정 1척을 100t급 중국어선이 고의로 들이 받았다.

이후 주변에 있던 다른 중국어선 수십 척이 몰려와 우리 해경의 다른 고속단정까지 위협했고, 해경은 사고 방지를 위해 중국어선에 승선해 있던 대원 8명을 005함으로 철수했다. 그 사이 중국어선들은 유유히 중국해역 쪽으로 배를 몰고 돌아갔다.

하지만, 해경은 사건이 발생한 7일 언론에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해경은 사건 다음 날인 8일 오후 10시 20분이 돼서야 언론에 당시 상황을 알렸다. 사건 발생 31시간 만이었다. 


정부도 뒤늦게 중국 정부에 항의했다. 외교부 동북아국 심의관은 지난 9일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주한중국대사관 총영사를불러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중국 측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중국 측은 이 자리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자국 어선에 대한 지도·단속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영해를 무단 침입해 조업하는 중국어선들에 대해서는 ‘해적’으로 규정해 강경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네이버 아이디 ‘hzjk****’는 “이 정도면 해적으로 보고 그에 맞는 장비와 훈련을 하여 대응을 해야한다.잘못하다가 우리 해경 젊은 장병의 목숨을 중국 어선 때문에 잃을 수도 있겠다”고 주장했다.

같은 포털 이용자 ‘gbmd****’는 “언제까지 중국 해적들이 우리나라 어장을 약탈하는 걸 수수방관할 거냐. 해군 투입하고 해경 장비 대폭 늘려라. 우리 것 우리가 안 지키면 호구 소리 듣는다”고 분개했다.

아이디 ‘김정수’도 페이스북에 “자위권 발동해서 실탄 사격하라. 저건 단순 폭력 행위가 아니다. 살해를 염두에 둔 행위들이다”라고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국민안전처 등이 사건 발생 31시간 만인 8일 오후 10시 20분이 돼서야 언론에 당시 상황을 알려 은폐 의혹을 받는 데 대해 “안전처 해체해라”(다음 아이디 ‘삼돌흉’) 등과 같은 비난성 댓글도 이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