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선 2차 토론]트럼프, 빌 클린턴 성 추문 겨냥해 반격…“내가 한 것은 말, 그가 한 것은 행동”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음담패설 논란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가 9일(현지시간)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에서 열린 대선 2차 TV토론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을 무기 삼아 반격을 꾀했다. 자신은 ‘발언’이 문제가 됐지만 클린턴 전 대통령은 ‘행동’을 했다며 공세에 나섰다.

트럼프는 “탈의실에서나 주고받을 개인적 농담이며 가족을 비롯해 미국인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사과 의사를 밝힌 뒤 “여성을 존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힐러리의 남편인 클린턴 전 대통령이 과거 성 추문을 일으켰다는 점을 겨냥해 공격에 나섰다. 트럼프는 “내가 한 것은 말이었지만, 그가 한 것은 행동이었다”면서 “이 나라 정치 역사상 여성을 그렇게 학대한 사람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클린턴 당신은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지만 빌 클린턴은 여성들을 학대했고 힐러리 클린턴은 그 여성들을 악의적으로 공격했다”고 비난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을 지렛대 삼아 힐러리를 공격하려는 트럼프의 시도는 토론 전부터 시작됐다. 트럼프는 TV토론 직전 클린턴 전 대통령으로부터 성폭행이나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TV토론을 약 90분 앞두고 토론장 인근 세인트루이스 포시즌스 호텔에서 폴라 존스와 캐시 셸턴, 후아니타 브로드릭, 캐슬린 윌리 등 여성 4명과 함께 등장했다.

이들 여성들은 클린턴 전 대통령은 물론 클린턴 부부의 장녀 첼시와 같은 토론장 청중석에서 토론을 지켜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