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을오토텍 사측, 제2노조 직원 계열사 전적 조치…금속노조 요구 수용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갑을오토텍 사측이 금속노조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며 회사 정상화를 위한 불씨를 당겼다.

갑을오토텍 사측은 10일 사내 복수노조인 제2노조 직원 전원을 현재 근무중인 해당 계열사로 전적하는 인사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갑을오토텍은 지난해 6월과 8월 금속노조와 합의한 내용에 따라 제2노조 직원들을 채용 취소했던 갑을오토텍은 거액의 이행강제금이 부과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제2노조 직원들을 일단 갑을오토텍으로 복직 시킨 뒤 갑을상사그룹 내 타 계열사로 전출시키는 조치를 이미 취한 바 있다. 하지만 금속노조는 이후에도 ‘전출’ 아닌 ‘전적’을 강력하게 요구해 왔고, 회사측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적’ 대상 당사자의 동의에 따라 인사조치를 마무리 지으면서 노사갈등의 한 고비를 넘긴 것으로 보인다.

갑을오토텍 관리직 직원이 지난달 6일 노조의 불법 공장 점거에 대해 공권력의 엄정한 집행을 요구하며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공권력 투입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공=갑을오토텍]

회사관계자는 “회사가 제2노조원의 거취에 관한 금속노조와의 합의를 전부 이행했으니, 이제는 금속노조도 경영정상화를 위하여 불법공장점거를 즉시 중단하고 관리직 직원의 정상적인 출근 저지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회사는 금속노조가 불법행위를 중단하면 그 즉시 언제라도 교섭을 재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갑을오토텍은 지난 7월 8일 파업에 들어간 이후 오늘까지 95일째 생산시설이 올스톱돼 이로 인한 매출손실이 7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