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후반전, 남는 건 특검? …야당 백남기 이어 K스포츠 미르도 특검 추진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ㆍ유은수 기자] 20대 국회 들어 처음 열린 국정감사가 후반기에 접어들었다. 국감 초반이 새누리당의 불참으로 ‘반쪽’이 됐다면, 국감 후반은 미르ㆍK스포츠 재단 증인채택을 둘러싼 여야의 지루한 공방만 이어지고 있다. 여야의 대치속에 남는건 ‘특검’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야당은 10일에도 새누리당이 증인채택 거부로 국감이 무력화됐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측근 비선 실세 지키고 비리 감추려, (새누리당은) 어제는 국감 파업, 오늘은 국감 파행 만들었다”고 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 역시 ’지금까지 수없이 많은 증인채택 실랑이를 했지만 이번 국감처럼 집권당이 진실 감추기 위해 철저히 증인채택 막는 행태는 처음 본다”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를, 우리는 유령감사가 되고 있다고 말한다”면서 “특히 최순실ㆍ우병우ㆍ안종범ㆍ차은택 이런 분들 없는 국감을 뭐라고 하겠나. 이렇게 해서 국감 끝나면 언론은, 국민은, 국회무용론을 말할 것“이라고 했다. 


새누리당은 국감증인 채택요구를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증인 채택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야당 의원들이 한 )한미 FTA 때 맹장 수술비가 1000만원 든다, 미국의 경제 식민지 된다, 인간 광우병 된다, (제주 강정마을의) 구럼비(바위)를 살려내라는 주장들을 돌이켜보면 거짓말이었다”며“이쯤 되면 단식농성하며 거짓주장 괴담 유포 앞장선 야당 중진 의원들 해명 한마디라도 해야 한다. “(야당이)정쟁 국감 예고하고 있다. 야당의 정치공세용 허위폭로용 증인채택은 허용할 수 없다”고 했다.

야당은 국감 증인 채택 요구가 불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지면서 고 백남기 농민에 이어, 미르ㆍK스포츠 재단에 대해서도 야당 공조를 통한 특검카드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 일찌감치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특검을 언급한 바 있는 국민의당은 이날에도 검찰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더민주와 공조를 통해 특검 도입을 할 것이라며 청와대를 압박했다. 주승용 비대위원은 이날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하지 않으면 다른 야당과 공조해 특검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 역시,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박지원 대표와 같은 생각”이라며 “검찰의 수사결과를 지켭보고 특검도입 여부를 보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