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50달러 돌파…상승세 어디까지

[헤럴드경제]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배럴당 50달러를 넘어섰다.

한국석유공사와 정유업계에 따르면 7일9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배럴당 50.07달러로 집계됐다.

두바이유 현물가격이 50달러를 돌파한 것은 지난해 8월 11일(50.59달러)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같은날 브렌트유 선물도 51.93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다만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전날보다 63센츠 값이 하락하며 50달러 아래인 49.81달러를 기록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지난 9월 알제리에서 열린 비공식회의에서 현재 하루 3324만 배럴인 원유 생산량을 3250만 배럴로 약 75만 배럴 가량 감산을 하는데 합의했다. 8년 만에 감산에 합의함에 따라 국제유가는 강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최근 최대 원유 소비국인 미국에서 원유 재고량이 시장 예측과 반대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점도 유가 상승에 호재가 됐다.

호재는 또 있다. OPEC 회원국들과 러시아가 9∼13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는 세계에너지회의에서 산유량 감산을 논의할 예정이다.

러시아는 비(非)OPEC 산유국 가운데 가장 원유를 많이 생산하는 국가다. OPEC을포함해도 세계 3위 산유국이다.

러시아는 그간 감산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와 감산 합의 전망이 밝다.

이에 따라 에너지 컨설팅회사인 피라에너지그룹의 개리 로스 창립자 겸 회장은 국제유가가 최대 배럴당 60달러까지 올라갈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국제유가가 50달러 초·중반대가 되면 미국 셰일 오일이 적극적으로 생산에 나설 것이기 때문에 유가가 그 이상 오르긴 힘들다는 반론도 있다.

제프 커리 골드만삭스 상품연구팀장은 유가가 오르면 셰일 굴착기들이 다시 가동되는 데다 지난 10년간의 투자로 생긴 공급의 장벽이 있어 유가 상승이 배럴당 55달러에서 멈출 것으로 전망했다.

이달석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OPEC 회원국별로 감산 규모가 결정되지 않았는데도 투기성 자금 등이 감산 합의를 재료로 활용하면서 시장이 많이 반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유가가 일정 수준 이상으로 올라가면 셰일 오일이 시장에 공급되는 데다 구조적으로 사상 최고 수준의 원유 재고가 쌓여 있어서 더 상승 탄력을 받지는 못할 것”이라며 “유가가 계속해서 지금처럼 오르긴 어렵다”고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