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북한 핵실험 시기? 결심의 문제”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 당국이 북한의 추가 핵실험 시기에 대해 “(북한 지도부의) 결심의 문제”라고 말했다.

전하규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10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북한의 핵실험 동향과 관련한 질문에 “북한의 전략적, 전술적 도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다”며 이렇게 답했다.

그는 “이에 따른 대비 태세도 갖추고 있다”며 북한 핵실험 시기와 관련해 “(북한의) 핵실험 준비는 언제든 할 수 있도록 준비가 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결심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사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전경

군은 지난 1월 북한 4차 핵실험 직후부터 ‘북한의 핵실험 준비는 완료된 상태로 지도부 결심만 있으면 언제든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최근 우리 정보당국 역시 풍계리 핵실험장의 2번, 3번 갱도에서 언제든지 6차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가 완료됐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2번 갱도는 북한이 지난달 9일 5차 핵실험을 감행한 장소다. 또한 군은 이제까지 한 번도 핵실험이 이뤄지지 않은 3번 갱도에서도 언제든 핵실험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들 갱도 입구에는 대형 가림막이 설치돼 있는 상태다.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도 지난 7일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입구 3곳 모두에서 움직임이 관측됐다”며 “이런 움직임은 추가 핵실험을 위한 준비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군은 이런 상황 파악에 따라 지난 7일부터 강화된 비상대기태세를 유지해왔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10일 북한 조선노동당 창건일 등 내부 행사와 이달 중순 미국에서 열리는 한미안보협의회(SCM) 등 외적 환경 등을 겨냥해 전략적 도발을 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군은 핵실험 외에 북한이 노동, 무수단 등 중거리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하고 노동미사일 기지와 무수단 미사일이 배치된 강원도 원산지역 등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