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여직원은 날마다 사장과 키스…황당한 中기업의 사규

○…중국의 한 업체가 매일 아침 여직원들을 줄세워 사장에게 입맞춤하도록 하는 황당한 규정을 시행하면서 네티즌들이 들끓고 있다. 중국 중앙인민라디오방송의 인터넷매체 앙광(央廣)망은 9일 자가 맥주 양조기계를 생산하는 베이징 퉁저우(通州)의 한 업체가 특색있는 기업문화를 만들고 직원 단합을 고취한다는 명분으로 이런 규정을 시행중이라고 보도했다.

직원의 절반 이상이 여성인 이 업체는 매일 오전 9시부터 9시30분까지를 기업의 공동체 의식을 일깨우는 ‘특수 시간’으로 정하고 여직원들이 줄을 지어 차례대로 사장의 키스를 받도록 했다. 하지만 이미 두명의 여직원이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사표를 던졌고 웨이보(微博ㆍ중국판 트위터)의 누리꾼들은 “사장이 변태 아니냐”며 비난을 퍼붓고 있다.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