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 10대, 이별통보 前여친 흉기로 찌른뒤 투신자살

○…헤어진 여자친구 집에 찾아가 전 여자친구를 수차례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10대 남성이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해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1시께 최모(19) 군은 1주일 전 이별을 통보한 전 여자친구 A(25) 씨의 집에 찾아 갔다. 헤어지려는 이유를 따지던 최 군은 A 씨가 다른 남자를 만나는 것으로 의심해 화가 난 나머지 주방에 있는 흉기로 A 씨의 손과 등 부위를 6차례 찌르고 달아났다. A 씨는 다친 상태에서 경찰에 찾아가 최 군을 신고했고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고 회복중이다.

경찰은 최 군을 잡기 위해 출동했지만 종적을 감춘 상태였고, 사건발생 7시간만인 이날 오후 6시께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리며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아파트 폐쇄회로 TV를 확인한 결과 최 군이 아파트 옥상에 올라간 것으로 확인하고, 최 군이 옥상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통해 최 군의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윤정희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