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3대 취ㆍ정수강 중 발암물질 농도 가장 높아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낙동강의 정수와 원수에서 검출되는 발암물질 등 유해 물질의 농도가 한강ㆍ금강 등 취ㆍ정수 3대강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영남권 주민들의 먹는 물에 대한 불안이 심각해지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이 10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취ㆍ정수장이 없는 영산강을 제외한 한강(정수장 37개소ㆍ취수장 15개소), 금강(정수장 15개소ㆍ취수장 8개소), 낙동강(정수장 21개소ㆍ취수장 18개소) 등 3대강의 취ㆍ정수장의 5년 동안 수질검사 결과 건강에 유해한 일부 항목의 농도가 낙동강에서 가장 높았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이 10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낙동강ㆍ한강ㆍ영산강 등 3대 취ㆍ정수강의 수질검사 평균값을 비교한 결과 낙동강이 발암물질인 1,4-다이옥산, 포름알데히드 등 건강에 유해한 물질의 농도가 다른 강에 비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정수 수질검사 결과, 낙동강은 건강상 유해영향 유기물질 중 발암물질로 알려진 1,4-다이옥산의 농도(0.00068㎎/L)가 한강(0.00006㎎/L)에 비해 11배 이상 높았다. 또 소독제 및 소독부산물 항목 중 발암물질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의 농도(0.00218㎎/L)도 한강(0.00011㎎/L에 비해 19.8배, 금강(0.00007㎎/L)에 비해 31.1배나 높았고, 총트리할로메탄의 농도(0.027㎎/L)도 한강(0.022㎎/L)과 금강(0.02㎎/L)보다 높았다. 낙동강을 먹는 물로 하는 영남권 주민들이 발암물질에 더 많이 노출되어 있는 셈이다.

이 뿐만 아니라 납, 불소, 비소 등 건강상 유해영향을 주는 여러 물질들의 농도가 한강과 금강에 비해 낙동강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조 의원은 “대표적 발암물질인 1,4-다이옥산, 포름알데히드 등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주는 여러 항목들의 수치가 낙동강에서 유독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수질 기준 이하라 문제가 없다고만 할 게 아니라, 유해물질은 가능한 한 낮을수록 좋은 만큼 낙동강 수질에 대한 불안감이 사라질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