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 청사 안에 세워둔 차량에 불 지른 60대 체포

-본인 카렌스 차량에 시너 뿌려 방화 추정

-인명 피해는 없어…방화 경위ㆍ동기 조사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대검찰청 청사 내에 있던 차량에 불을 지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차량에 불을 지른 혐의(방화)로 김모(61)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 측에 따르면 김 씨는 10일 오후 1시 20분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안에 주차돼 있던 자신의 카렌스 승용차에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 씨는 시너를 뿌려 차에 불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김 씨는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내에 있던 자신의 차량에 시너로 불을 지른 혐의로 현재 서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은 불타고 있는 차량 이미지. 이 사건과 무관한 이미지.]

경찰은 김 씨가 불을 지른 직후 대검찰청사 내에서 김 씨를 검거했다.

현장에서는 김 씨가 뿌린 유인물들이 발견됐다. 유인물들은 “검·경 비리를 척결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를 상대로 방화 경위와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