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군 ‘제21회 달성군민체육대회’ 개최…1만6천명 참여 대성황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제21회 달성군민체육대회가 9일 달성종합스포츠파크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김문오 달성군수, 추경호 국회의원, 하용하 군의회 의장, 달성군 명예군민인 방송인 송해, 달성군 홍보대사인 방송인 크리스 존슨, 지역주민 등 1만 6천여 명이 참여했다.

‘뭉치자 22만 군민의 힘!, 피우자 달성 30만 시대!’를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대회는 군민의 날 기념식, 축구와 줄다리기 등 24개 종목이 읍·면 대항전으로 진행됐다.

특히 달성군 생활체육회와 달성군 체육회 통합 원년에 치러진 올해 대회는 3대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읍·면별 공굴리기 경기’가 신설돼 화합의 장을 연출했다.
  


또 식전 행사로 50사단 군악대와 의장대 공연이, 식후행사로는 초중학생 628명이 함께한 ‘22만 군민의 꿈을 키우는 아름다운 달성’이라는 공연이 펼쳐져 군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김문오 군수는 “한사람이 꿈을 꾸면 꿈으로 끝나지만 모두 함께 꿈을 꾸면 현실이 된다”며 “22만 군민 모두가 마음을 모으고 화합해 우리 모두의 꿈을 이루자”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