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케이투’지창욱, 액션에서 멜로로 넘어가는 순간 섬세하게 포착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배우 지창욱이 매회 스토리 있는 액션을 담아내며 ‘THE K2‘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액션에서 멜로까지 아슬아슬한 순간들을 섬세하게 포착해 긴장감을 높여주고 있다.

tvN 금토드라마 ‘THE K2’에서 지창욱은 JSS 내 일류 경호원 김제하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지창욱이 짜임새 있고 탄탄한 액션 연기로 방송 직후마다 뜨거운 화제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지난 5회 방송 분에서는 역대급 우산 액션이 화제다. 유진(송윤아 분)을 구하러 간 제하는 우산을 꺼내 들었고, 곳곳에 배치된 경호원들을 단순에 제압했다. 이후 스프링쿨러에서 떨어지는 물에서 유진을 우산으로 보호했다. 킹스맨이 연상되는 액션과 김제하라는 인물이 가진 배려심이 돋보이는 장면으로 현재까지도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이처럼 지창욱은 김제하 역을 연기하며 매번 다른 스토리가 담겨 있는 액션으로 극에 깊이를 더하고 있다. 초반에는 도망자 신세였던 본인을 보호하기 위해 ‘액션’을 펼쳤고, 이후에는 사회적으로 약한 안나와 노인을 보호하기 위해 ‘액션’을 이용했다. 현재 지창욱은 JSS내 경호원으로서 자신의 경호대상을 위한 ‘액션’을 펼치고 있다. 이처럼 각기 다른 스토리 있는 액션이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

또한 지창욱은 액션 뿐만 아니라 유진과 안나, 제하 간에 얽혀있는 미묘한 감정 호흡을 적절하게 구성해내고 있다. 보디가드 역할이나 임무가 어느 순간 멜로의 감정으로 넘어가는 순간들을 섬세하게 포착해내고 있다.

때에 맞는 감정과 눈빛연기는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며 시청률 경신에 큰 일조를 하고 있는 터. 이 덕에 ‘보디가드 액션’ 이라는 생소한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영화 같은 액션멜로물이 탄생했다는 평도 전해진다.

방송을 본 드라마 팬들은 “THE K2 때문에 금요일만 기다린다.” “우산 신은 역대급이였다. 강동원 있는 새로운 우산신의 탄생임”, “지창욱 눈빛 보면 진짜 빠져든다.” “남자가 봐도 진짜 잘생김”, “더케이투 지창욱의 연기 믿고 봅니다.” 등 다양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창욱이 출연하는 ‘더 케이투’는 전쟁 용병 출신의 보디가드 김제하와 그를 고용한 대선 후보의 아내 최유진, 세상과 떨어져 사는 소녀 고안나의 이야기를 그린 보디가드 액션 드라마로 매주 금토 저녁 8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