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 “‘경제민주화’는 ‘국민성장’의 한 부분…방향은 같아”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의 자문위원장을 맡은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는 10일 “경제민주화는 국민성장을 실현하는 수단”이라며 “국민성장은 재벌성장, 국가성장과는 대비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박 전 총재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경제민주화와 국민성장의 관계에 대해 이같이 정립하고선 “국민성장은 경제민주화보다 포괄하는 범위가 더 크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성장’에 합류한 배경에 대해 “문재인 전 대표는 유력한 대선 후보 중에 한 명이고 이 분이 대통령이 될 가능성도 전혀 없지 않은데, 이 분이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 경제정책이 다른 방향으로 가도록 돕는 게 전문가들이 할 일”이라며 “많은 것을 바꾸고 변화를 추구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자문위원장 그 이상의 역할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그는 지난 총선 문 전 대표가 자신에게 선거대책위원장직을 제안한 것과 관련 “(나는) 선대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을 그릇도 못 된다”고 언급하고선 “정치를 해본 일이 없고 앞으로도 그런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경련 해체에 대해선 “산업화시대의 산물인 전경련은 이제 할 일이 없고 오히려 폐해가 더 크다”며 “해체하든지 대기업이 우리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사회공헌 추진기구로 새 출발을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