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전국체전 자유형 200m 예선 1위…리우 기록보다 느려

[헤럴드경제]박태환(27·인천)이 전국체육대회 자유형 200m 예선을 가뿐하게 통과했다.

박태환은 10일 충남 아산시 배미수영장에서 열린 제97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일반부 자유형 200m 예선 3조에서 1분48초94의 기록으로 결선에 진출했다.

출전 선수 17명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박태환은 이날 오후에 열리는 결선에서 이번 대회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박태환은 전날 계영 800m에 출전했으나 6위에 머물렀다.

자유형 200m 한국기록은 박태환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세운 1분44초80이다.

체전 대회기록은 역시 박태환이 2013년 인천체전에서 기록한 1분46초42다.

[사진=osen]

박태환은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자유형 200m에서는 1분48초06을 기록했으나 출전 선수 47명 가운데 29위에 머물러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박태환의 예선 기록은 리우올림픽 때보다 더 느린 기록이다.

박태환 다음으로는 권오국(대구·대구시청)이 1분50초73을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