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주차장서 외제車 탄 중년여성 노린 30代 강도

차에 탈때 뒤따라 타 위협

경찰, 강도상해 혐의 송치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서울 강남의 대형 백화점 지하 주차장에서 고급 외제 차량을 타는 중년 여성만 노려 두 차례 강도 행각을 벌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흉기로 여성들을 위협해 다치게 만들고 금품을 뜯으려 한 혐의(강도상해)로 김모(38) 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달 26일 강남구의 한 대형 백화점 지하 주차장에서 40대 여성 A 씨가 자신의 차에 타자 뒤따라 타 “돈을 내놓으라”며 협박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가 흉기를 A 씨 옆구리에 들이대고 어깨와 목을 강하게 움켜쥐어 상처를 입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피해자가 소리를 지르며 강하게 반항하자 김 씨는 달아났지만,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그를 이튿날 긴급체포했다.

김씨는 앞서 8월 9일에도 강남구의 다른 백화점 지하 주차장에서 똑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김 씨는 흉기 없이 40대 여성 B 씨의 차량에 뒤따라 타 금품을 요구했다. 그러나 B 씨가 거세게 저항해 범행은 미수에 그쳤다. 피해자는 김씨와 몸싸움을 벌이다 곳곳에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업 빚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는 수억원대 고급 차량을 모는 중년 여성만 범행 대상으로 골랐다”며 “여죄는 없다고 보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