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원장행세하며 무자격 성형수술한 50대 구속

- 성형외과 전공 아닌 전공의가 수술 실력 쌓으려고 ‘손재주 좋은 선생님’ 고용한 것

- 1년 동안 186명 상대로 눈ㆍ코 등 무자격 성형수술 진행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성형외과 원장 행세를 하며 수차례 무자격 성형수술을 실시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의사 자격 없이 성형 수술을 한 혐의(부정의료업)로 임모(56) 씨를 검거해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임 씨는 지난 해 1월께부터 서울 강남구의 ○○의원에서 원장 행세를 하며 성형 상담을 실시하고 쌍커풀이나 코 수술을 진행했다.

임 씨는 지난 해 1월부터 ○○의원에서 원장 행세를 하며 성형 상담을 실시하고 쌍커풀이나 코 수술을 진행했다. 실제 원장 강 씨는 성형수술 경험이 부족해 임 씨를 고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제공=강남경찰서]

실제 성형외과 병원장인 강모(40) 씨는 의사 면허가 없는 임 씨를 고용해 성형 수술을 하게 했다. 강 씨는 불구속 입건됐다.

성형외과 전공의가 아닌 강 씨는 수술 경험이 없어 실력을 갖출 때까지 수술 실력이 뛰어난 임 씨를 고용해 수술을 하게 했고, 강 씨는 그 옆에서 성형수술 환자의 절개부위 특징이나 보형물 삽입요령 등 수술 방법을 배운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수법으로 이들은 지난 2월께까지 186명을 상대로 무자격 성형수술을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의무병 입대를 위하여 간호조무사 자격을 취득했고, 의무병 경험과 전역 이후 간호조무사 일을 하면서 성형 기술을 습득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 씨가 해당 병원뿐만 아니라 강남 일대의 다른 병원으로도 출장 성형수술을 해왔던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